2020.11.30 월 15:01 
비전중기사,
> 뉴스 > 뉴스 > 종합 | 핫이슈
     
대법원 평택항 매립지 찾아 현장검증
경기도와 평택시 1조원 투자 기반시설 구축 등 설명
2020년 11월 12일 (목) 14:12:43 평택뉴스타임즈 webmaster@ptnewstimes.com
   
대법원이 지난 11일 충남도(당진․아산시)가 제기한 평택항 포승지구 공유수면매립지 경계분쟁 귀속 자치단체 결정취소 소송과 관련해 평택항 매립지를 찾아 현장검증을 실시했다.

현장검증에는 이기택 대법관과 소송 관계 공무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한일시멘트, 관리부두, ㈜카길애그리퓨리나, 제방도로, 평택호 배수갑문 노을 전망대, 평택항 마린센터 전망대 등 총 6곳에서 진행됐다.

이번 분쟁은 행정안전부장관이 2015. 5. 4. 지방자치법에 의거 평택항 포승지구 매립지에 대해 국토의 효율적 이용, 주민(이용자)편의성, 행정의 효율성 등 모든 사항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택시에 귀속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신규 매립지 96만2천350.5㎡ 중 67만9천589.8㎡는 평택시, 28만2천760.7㎡는 당진시가 관할한다고 결정했다.

하지만 충남도(당진・아산시)는 이러한 결정에 불복해 2015년 5월 대법원에 귀속 자치단체 결정취소 소송을, 6월에는 헌법재판소에 자치권 침해에 대한 권한쟁의 심판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헌법재판소는 지난 7월 16일 충남(당진・아산시)도가 제기한 권한쟁의 심판청구에 대해서 행정안전부 장관의 결정이 타당하다며 ‘각하’결정을 내리면서 더욱 불거졌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항 신생매립지는 포승지구를 근간으로 매립된 곳으로 모든 기반시설과 인프라를 평택시에서 제공하고 있는 만큼 평택시 소유”라며 “항만활성화를 위해 경기도와 평택시는 1조원이 넘는 투자와 전담기구를 설치해 평택항 발전을 이끌어온 만큼 대법원이 정당한 판결을 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평택시민들은 작년 8월부터 대법원 앞에서 430여일 넘는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1인 릴레이 피켓시위를 벌이며 평택항 포승지구 공유수면 매립지는 당연히 평택시 땅이라며 평택항 수호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평택뉴스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 평택뉴스타임즈(http://www.ptnew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버려지는 아이스팩 재사용 ‘인기’
환경아카데미 ‘시민리더과정’ 성료
노을유원지 명품 문화 공간으로
전국 규모 스크린골프 대회 개최
한국관광고 학생 홍보대사로 위촉
기동체납 징수팀 신설 필요하다
국제대-㈜금산 MOU 체결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 추가 취득
평택시 복지사각지대 제로화 추진
고덕면 취약계층 찾아 마스크 전달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지산동 1080 5층 | tel : 010-8920-5656, 010-9024-7701
등록번호 : 경기아00182 | 등록일자: 2008.12.24 | 발행인 : 하정호 | 편집인 : 박용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성훈
Copyright 2002-2003 PTNEWSTIMES.COM.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tnews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