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1.5.6 목 17:58
> 뉴스 > 정치/행정
     
대전시 열 공급 중단 사기·협박으로 시민 우롱 마라 경고
26일 반대 투쟁위 집회서…맥쿼리 엄청난 이윤 남기고 먹튀 가능성 점쳐
2021년 04월 26일  16:13:36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26일 대전시 복합 화력 발전소 증선 반대 투쟁 위원회가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전시의 무능한 행정을 비판하면서 외국 투기 자본인 맥쿼리는 대변하는 행위의 중단 등을 촉구하고 시민을 우롱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열 공급 중단이라는 사기와 협박으로 시민을 우롱하지 말라는 경고가 나왔다.

26일 대전시 복합 화력 발전소 증설 반대 투쟁 위원회는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도심 한복판에 대규모 복합 화력 발전소를 짓겠다는 외국 자본의 악의적 행태에 찬성 의사를 표명한 대덕구청장과 사업 주체인 대전열병합발전(주)(이하 대전열병합)과 작당해 사실과 진실을 왜곡하고 있는 대전시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투쟁위의 반대 주장은 환경, 외국계 자본, 무능한 시의 행정 등을 큰 축으로 한다.

우선 환경 문제다. 대전열병합에서 추진하는 500MW급 LNG 복합 화력 발전소 증설은 대전 전체에서 사용하는 LNG 소비량이 65%에 해당하며, 대기 오염 물질 배출량은 미세 먼지 1200%, 온실 가스 1000%, 대표적인 암 유발 물질인 질소 산화물은 700% 증가하고, 상당 수 발암 물질도 배출한다는 주장이다.

또 도안 LH 발전소 11개를 더 짓는 것이며, 신탄진 3, 4 공단 규모의 공단이 4개 더 생기는 것으로 국립 환경 과학원 자료에 따르면 500MW 급 LNG 복합 화력 발전소에 나오는 미세 먼지 양은 경유차 16만대에서 나오는 배출량과 같다고 지적했다.

시의 행정 무능도 드러냈다는 평가다.

투쟁위는 대전열병합 발전 설비의 고장 유뮤와 관계없이 자체 열 생산만으로 소비자에게 열 공급이 가능한 구조를 갖추고 있어 발전 설비 고장으로 지역 난방 공급 중단은 발생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모든 집단 에너지 사업자가 허가 과정에서 필수적으로 발전 설비 고장과 관계없이 필요한 열을 생산할 수 있는 설비와 능력을 갖춰야 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시는 대전열병합의 대변인을 자처하는 무능을 멈추고 발전 용량 증설이 사적 이득의 극대화가, 어떻게 현대화 사업으로 포장되고 있는지 똑바로 인지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와 함께 언론을 통해 한 발 물러선 모양새를 보이는 시가 뒤에서는 기습적이고, 사업 주체인 대전열병합과 작당해 게릴라식 주민 설명회를 진행하고 이를 근거로 마치 주민이 찬성하는 듯한 여론 몰이를 하고 있다는 비판을 하기도 했다.

특히 대전열병합의 대주주가 투기성 외국 자본으로 LNG 발전소 증성을 나라를 팔아 먹는 행위와 같다고 규정하기도 했다.

투쟁위는 대전열병합 최대 주주인 대덕그린에너지(주)는 호주계 글로벌 금융·자산 회사인 맥쿼리 펀드가 설립한 기업으로 2015년 인수 후 채권형 신종 자본 증권을 발행해 3년에 걸쳐 배당으로만 450억원 이상을 챙겼고, 이는 연 20%가 넘는 고이율의 사채 놀이는 한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문제를 삼았다.

400억원이 안 되는 인수 금액을 생각하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며, 맥쿼리의 그동안 행태를 보면 보유하는 동안 챙긴 배당금과 매각으로 시세 차익까지 엄청난 이윤을 남기고 이른 바 먹튀를 할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점쳤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v639.ndsoft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국민의힘,“전국 꼴찌 허시장, 시민의
주호영 "대선 승리 조건은 야권통합
양승조, 12일 세종시서 ‘대통령 출
대덕구, 선배시민의 지식과 경험으로
대전 중구,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정치/행정
국민의힘,“전국 꼴찌 허시장, 시민의
주호영 "대선 승리 조건은 야권통합
양승조, 12일 세종시서 ‘대통령 출
이상민 의원, 대한민국관광청 설립 추
박영순 의원, 신탄진역 대전 북부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