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3.21 목 14:26 
비전중기사,
> 뉴스 > 뉴스 > 종합 | 핫이슈
     
30년 바다를 지킨 해양 경찰관 퇴임
최종근, 이성세 경감 명예퇴임
2019년 01월 02일 (수) 14:45:41 평택뉴스타임즈 webmaster@ptnewstimes.com
30년간 우리 나라 바다를 지킨 해양 경찰관 퇴임식이 지난 달 31일 평택해양경찰서 강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주인공은 평택해경 317함장 최종근 경감과 P110정장 이성세 경감이다.

퇴임식은 △퇴임자 약력 소개 △재직기념패 수여 △축하 꽃다발 전달 △직원 대표 송별사 △축하 노래 합창 △퇴임사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퇴임식에서는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이 직접 퇴임하는 선배 경찰관에게 축하 서신을 보내 노고를 치하하여 눈길을 끌었다.

조청장은 축하 편지에서 “해양경찰에 투신하여 퇴임할 때까지 해양경찰인으로서 험난한 파도와 싸워가며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신 선배님의 영광스러운 퇴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이제는 모든 짐을 내려놓으시고, 그간 못했던 가족 간의 사랑, 친인척 애경사 참석, 친구들과의 여행 등 마음 편히 하시고, 성공적인 제2의 인생이 되시기를 응원한다”고 축하했다.

여성수 평택해양경찰서장은 “30여년 간의 해양경찰 생활을 마치고 명예롭게 퇴임하는 두 선배님의 노고에 감사를 드린다”며 “영예로운 퇴임을 하는 최종근 경감님과 이성세 경감님의 앞날에 무궁한 영광이 함께 하기를 기원한다”고 인사했다.

34년간 입었던 해양경찰 제복을 벗은 최종근 경감은 “해양경찰에 투신한 지난 34년 동안 국가와 가족을 위해 일할 수 있어 행복했다”며 “앞으로 해양경찰 발전을 위해 응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317함장 최종근 경감은 1984년 해양경찰에 투신, 태안해양경찰서 상황실장, 방제21정 정장, 306경비함장, 516경비함장 등을 거치며 34년 동안 우리 바다를 지켰다.

P110정장 이성세 경감은 지난 1989년 해양경찰에 투신, 부산, 인천, 동해 등에서 대한민국의 바다를 지켰다.
평택뉴스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 평택뉴스타임즈(http://www.ptnew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평택시 국제안전도시 공인 선포식
40대 보호관찰 대상자 구속
평택소방서, 소통 간담회 개최
송탄소방서, 심폐소생술대회 입상자
‘나’를 위한 만능 SUV, 도로
교육지원청, 교육행정협의회 운영
평택시 채용박람회 개최
평택시 문화예술재단 설립 추진
평택시 개별주택가격 열람
나무 숲 조성에 500억원 투입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지산동 1080 5층 | tel : 010-8920-5656, 010-9024-7701
등록번호 : 경기아00182 | 등록일자: 2008.12.24 | 발행인 : 하정호 | 편집인 : 박용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성훈
Copyright 2002-2003 PTNEWSTIMES.COM.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tnewstimes.com